연예

[용준♡정음 스토리①] ‘우결’ 출연… “헤어지면 어떡하냐고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우리결혼했어요’ 첫 촬영에 SG워너비의 김용준은 신중한 모습이었다.

그룹 슈가 출신의 황정음과 조심스레 3년 간 키워 온 사랑이 행여 다치지는 않을까 걱정이 앞선 눈치였다.

”솔직히 말하면…, 정음이가 더 걱정되요.” 마음 속에 있는 말 한 마디 한 마디를 꺼낼 때마다 그의 눈동자가 미미하게 흔들렸다.

’우결, 실제 커플 투입’이란 파격적인 시도에 주변에서는 ‘격려’보다 ‘우려’가 쏟아졌던 것이 사실이었다.

”처음 제의를 받았을 때는 딱 잘라 ‘안하겠다’고 생각했어요. 저보다 상대가 받을 부담감이 먼저 마음에 쓰였죠. 주위의 근심 어린 시선을 잘 알고 있어요. 특히 정음이의 주변 분들이 더욱 걱정하실 꺼라는 것도요….”

김용준은 몇날 밤을 고심했지만 ‘양난의 고민’이었다고 고백했다.

”’해보지 않고는 아무 것도 알 수 없다’ 혹은 ‘안좋은 시선에 상처 받을 수 있다’였죠. 하지만 결국 진실성을 믿어 보기로 했습니다.”

두 사람은 실제 상황이 아닌 이상 100% 리얼이라고 말할 수 없는 ‘리얼리티’의 한계에 ‘솔직함’으로 맞서기로 했다.



”정말 어려운 결단을 내렸어요. 저희가 속이지 않고 진실된 모습 그대로를 보여드린다면 시청자분들도 따뜻하게 바라봐주시지 않을까… 적어도 혹평을 주시진 않겠지, 그렇게 생각했어요.”

단도직입적으로 “너희 헤어지면 어떡할래?”하고 묻는 분들도 있었다. 물론 김용준 역시 이 부분을 간과하지 않았다. 그는 이 대답에 있어 연인 황정음을 먼저 감싸 안았다.

”방송에 보여지는 모습이 다가 아닌 사람이에요. 상당히 솔직하고 쾌활하고 꾸밈 없는 친구죠. 1년 동안 예쁘게 만났을 때 열애설이 터졌고 부인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그 사람을 가볍게 말씀하실 때는 마음이 아팠죠.”



김용준은 마지막으로 인상적인 한 마디를 남겼다.

”연예인으로 활동하고 있지만 저 역시 ‘사랑할 나이가 된 한 사람’이잖아요. 가상이 아닌 그냥 솔직한 연인 그대로의 모습일 거예요. 오래도록 예쁜 사랑을 하고 있다는 사실에 좋은 응원 보내주셨으면 합니다.”

서울신문NTN 최정주 기자 joojoo@seoulntn.com / 사진 = 유혜정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