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시체 모독”…해부전시회 외설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증받은 시체로 해부학 전시회를 개최하고 있는 독일인 해부학 박사 군터 폰 하겐스(Gunther von Hagens)가 시체를 모독했다는 국제적인 비난을 사고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하겐스 박사는 독일 베를린에서 ‘인생의 순환’(Cycle of Life)이라는 해부학 전시회를 열었으며 그중 한 작품이 충격적인 포즈를 취하고 있어 논란에 휩싸였다.

언론과 관람객들의 날선 비판에 직면했던 문제의 작품은 2구의 시체가 남녀의 성관계를 연상시키는 포즈를 취하고 있는 것이었다.

인체표본작업을 거친 진짜 시체를 통해서 ‘인간의 죽음’과 ‘섹스’라는 파격적인 주제를 전면에 내세웠다는 점에서 파장은 더욱 거셌다.

이 작품이 공개되자 독일 여러 정치인들도 하겐스 박사가 시체를 모독했다면서 전시회를 강도 높게 비난했다. 인간의 신성한 과정인 죽음을 포르노로 표현하고 모독했다는 것.

중도 좌파 당인 사회 민주당 소속 프리츠 펠레젠트류 의원은“사랑과 죽음은 예술의 주제가 될 수 있지만 시체로 이런 작품을 연출한 것은 역겹다.”고 비난했다.

또 다른 중도 좌파 당인 녹색당의 대변인 앨리스 스토로버 역시 “(이 작품은)도가 지나쳤다. 대중에게 전시되면 안 된다.”면서 전시회 개최를 반대했다.

이 같은 비난이 쏟아지자 하겐스 박사는 이 작품은 성적인 자극을 전혀 의도하지 않은 예술품이며 사전에 기증자들이 이 작품 컨셉트에 동의했다는 점을 들어 문제화 될 것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하겐스 박사는 전 세계 여러 나라에서 플라스티네이션(인체표본작업 Plastination)을 거친 시체들을 생동감 있게 표현한 해부학 전시회를 개최하면서 논란을 몰고 다녔다.

지난 2004년에는 기증자의 시체만 사용돼야 할 전시회에서 중국에서 처형된 죄수들의 시체가 이용됐다는 정황이 드러나 거센 비난에 휩싸인 바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