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빅뱅 ‘제6의 멤버’ 장현승, 최초 심경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빅뱅 프로젝트의 마지막 탈락자 장현승이 최근 심경을 고백했다.

장현승은 12일 방송되는 tvN ‘ENEWS’를 통해 자신이 세간의 관심을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처음 입을 열었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빅뱅 더 비기닝’에서는 그룹 빅뱅의 서바이벌 과정과 연습생 시절이 담긴 전편이 방송된 후 최종 선발 과정에서 빅뱅에 합류하지 못하고 떠나야 했던 장현승이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빅뱅 ‘제6의 멤버’ 장현승은 당시 곱상한 외모와 뛰어난 실력으로 데뷔 전 이미 팬 카페까지 생길 정도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빅뱅 멤버에서 탈락 이후 3년 동안 그의 소식은 접하기 어려웠던 것이 사실.

’tvN ‘ENEWS’ 팀은 장현승이 그룹 티맥스의 백댄서로 활동했다는 정보를 근거로 근황 찾기에 나섰다. 수소문 끝에 장현승과의 전화통화가 어렵게 이루어졌고, 모든 방송사의 취재와 인터뷰를 거절했던 장현승은 tvN ENEWS를 통해 최초로 심경을 밝혔다.



제작진과의 통화에서 장현승은 “내가 왜 이렇게 이슈가 되는지 모르겠다.”면서 “다른 연습생들도 많기 때문에 내가 특별히 주목 받을 이유는 없다. 지금 내게 필요한 것은 침묵이라고 생각한다.”며 최근의 관심을 부담스러워 했다.

하지만 장현승은 “열심히 준비 중이다. 데뷔할 때까지 조금만 더 기다려달라.”며 팬들의 관심과 응원을 부탁하기도 했다.

(사진설명=왼쪽에서 두 번째가 장현승)

서울신문NTN 김예나 기자 yeah@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