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멕시코 호텔 “신종 플루 걸리면 3년간 무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플루 프리 개런티”

신종 플루(인플루엔자A)가 무서운 속도로 번지면서 외국인관광객이 급감해 울상인 멕시코에서 급기야 ‘플루 프리 개런티’가 등장했다.

멕시코에서 가장 많은 관광객이 몰려든다는 칸쿤과 마야 리비에라의 호텔들이 ‘플루 프리 개런티’를 내걸고 외국인관광객을 유혹하고 있다. 개런티를 주기로 한 호텔에 숙박하는 기간 중 신종 플루에 걸리게 되면 3년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바캉스쿠폰을 준다는 것이다.

한 호텔 관계자는 “호텔에서 체크아웃을 한 후 8일 내 신종 플루의 증상을 보이는 경우 감염이 확인되면 쿠폰을 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금까지 ‘플루 프리 개런티’를 주기로 한 호텔의 객실을 모두 합치면 5000개 규모가 된다.”면서 “멕시코 관광지가 안전하다는 사실을 대외적으로 확인할 필요가 있기 때문에 앞으로 동참하는 업체가 더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멕시코, 특히 관광지 호텔업계는 신종 플루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 신종 플루 창궐로 관광객이 확 줄면서 칸쿤과 마야 리비에라에선 지금까지 25개 호텔이 경영난을 이기지 못하고 한시적으로 문을 닫았다.



멕시코 호텔업계는 미 정부에 편지를 보내 멕시코 여행을 자제하라는 권고를 철회해 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다.

신종 플루 진원지인 멕시코에선 13일 현재 58명이 사망했다. 감염환자는 224명에 이르고 있다.

사진=visitingmexico

서울신문 나우뉴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