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신종플루에 ‘마스크 효과’ 있을까 없을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서운 속도로 걷잡을 수 없이 퍼지고 있는 신종 플루.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으려면 마스크를 써야 할까 말아야 할까.

신종 플루 사망자가 급증하고 있는 아르헨티나에서 ‘마스크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마스크를 쓰는 게 과연 신종 플루를 막는 데 소용이 있느냐는 것이다.

아르헨티나 투쿠만 주(州) 지방도시 ‘타피 델 바예’는 최근 조례를 제정해 식당웨이터 등 사람을 많이 접하는 근로자들에게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쓰도록 했다. 마스크를 사용하지 않다가 적발되면 범칙금 1500∼1만 페소(한화로 약 50만∼330만원)을 물도록 하겠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연방국가인 아르헨티나에서 중앙정부는 딴소리를 하고 있다. 마스크를 쓰면 오히려 바이러스에 쉽게 감염될 수 있다면서 사용자제를 권고하고 나선 것이다.

아르헨티나 보건장관은 “마스크를 쓰고 숨을 쉬면 천에 습기가 차기 때문에 바이러스의 온상이 되기 쉽다.”면서 “질병이 있는 사람이나 독감증세가 있어 이를 타인에게 옮기지 말아야 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마스크를 쓰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혼란스러운 건 국민이다. 언론에선 마스크를 쓰라면서 어떤 제품을 선택해야 하는지 자세히 보도하고 있고, 의무사용을 규정한 도시까지 등장했는데 중앙정부는 마스크를 쓰면 감염위험이 높아진다고 겁을 주고 있기 때문이다.

한 남자는 “출근할 때 마스크를 쓰고 나왔는데 퇴근할 때 마스크를 사용할지 고민이 된다.”고 말했다.


의학계 일각에선 아르헨티나 중앙정부의 손을 들어주고 있다. 마스크를 사용해도 바이러스 차단의 효과는 기대할 수 없다는 것이다.

독감 유행시즌인 겨울이 한창인 아르헨티나에선 신종 플루가 쓰나미처럼 전국을 덮고 있다. 사망자는 6일(현지시간) 현재 60명, 감염환자는 2500여명에 이르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