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개에게 ‘물고문’ 한 英남성 ‘수배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선글라스를 낀 한 남성이 몸집이 조금 큰 개를 바다에 던진다. 잠시 여유롭게 누군가와 통화를 한 남성은 뭍에서 허우적거리는 개를 다시 건저 올린다. 그러나 곱게 건져주지는 않는다. 개의 머리를 붙잡고 과격하게 끌어올린 이 남성은 이내 개의 머리를 붙잡고 질질 끌며 다른 곳으로 이동한다.

지난 10일 영국 이스트 서섹스 주의 한 해변에서 포착된 이 사진들에는 소름이 돋을 만큼 잔인한 동물학대 장면이 담겨져 있다.

해변에서 산책 중이던 한 시민은 이 놀라운 광경을 보고는 재빨리 사진을 찍은 뒤 경찰에 신고했다.

목격자에 따르면 이 남성은 개 두 마리와 함께 이 해변을 찾았으며, 개에게 ‘물고문’을 행한 뒤에는 차를 타고 유유히 사라진 것으로 알려졌다.

RSPCA(영국동물보호협회)와 경찰은 신원이 밝혀지지 않는 사진 속 남성을 찾는 중이다.

크리스 랜 경관은 “신고를 받고 출동했을 때에는 안타깝게도 이미 용의자가 떠난 뒤였다.”면서 “사진을 분석해 동물을 학대한 용의자를 찾고 있다.”고 전했다.


단단히 ‘뿔이 난’ RSPCA 측은 “너무나 충격적인 사진들”이라면서 “남자가 자신의 개와 단순히 놀이를 즐기고 있었는지는 확실치 않다. 사진 속 남성은 당시 상황에 대해 명확하게 해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충격적인 동물학대범을 잡기 위해 현지 언론들도 발 벗고 나섰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과 뉴스 사이트 디아르고스 등은 문제의 남성 사진을 대대적으로 보도했으며, 사건을 목격했거나 신원을 아는 사람의 연락을 기다린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