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음흉한 ‘투시안경’ 中서 불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음흉한’ 안경을 조심하세요!”

옷 속을 훤히 들여다볼 수 있는 ‘투시 안경’이 중국서 불티나게 팔리고 있어 여성들을 당혹케 하고 있다.

자외선 여과망을 이용하는 방식인 이 안경은 순면의 옷은 쉽게 투시하지 못하는 반면 나일론, 비단 등의 옷은 80%가량 투시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글라스와 안경 두 종류로 나뉘며, 함께 구입하는 푸른색과 붉은색 병의 액체에 안경을 담근 뒤 쓰면 손쉽게 ‘나체 구경’이 가능해 충격을 주고 있다.

관영 신화통신, CCTV, 차이나뉴스닷컴 등은 이 투시안경이 인터넷을 통해 판매되기 시작하다가 최근에는 길거리에서도 손쉽게 구입할 수 있을 정도로 보편화 돼 논란이 일고 있다고 전했다.

저장성 남부의 원저우(温州) 열차역에서 문제의 투시안경을 팔고 있는 한 익명의 남성은 “이 안경을 쓰면 옷을 두껍게 있고 있는 사람들의 나체도 큰 문제없이 볼 수 있다.”면서 “이 안경은 타이완산(産)이며 인터넷 쇼핑몰에서 개당 580위안(약 10만 7000원)에 대량구매 했다.”고 뉴스사이트 저장짜이셴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이를 판매하고 있는 일부 쇼핑몰들은 “외관은 일반 안경과 큰 차이가 없으며 효과가 매우 좋아 특히 여름에 유용하다.”고 홍보하고 있어 선정성과 사생활 침해 논란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저장인민연합변호사무소의 마오딩루(毛定儒)변호사는 “이러한 물건을 사고파는 행위 모두 불법”이라면서 “‘불법경영죄’ 가 적용돼 실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이 물건을 구입해 사용하는 사람들도 타인의 사생활을 침해한 혐의로 죗값을 치러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제의 투시안경이 어디서, 누구에 의해 제조됐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밝혀진 바가 없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