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멋지지?”…세계 턱·콧수염 대회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장 멋진 턱수염을 찾아라!

최근 알래스카 앵커리지에서 열린 세계 턱·콧수염 대회(The World Beard and Moustache Championships)에 수 백 명이 참가해 예술작품을 방불케 하는 멋진 수염을 뽐냈다.

1990년 독일서 시작된 이 대회는 콧수염, 턱수염의 일부, 염소수염, 수염 전체를 심사하며 총 17개 부문에서 상을 수여한다. 각 부문 우승자는 최종 결승에 오르며 다양한 기준에 따라 최종 우승자로 선발된다.

이번 대회에는 11개국의 300여명이 참가해 열띤 경쟁을 펼쳤다.


이중 알래스카의 데이비드 트레버(43)는 스타일리시한 턱수염으로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50㎝에 달하는 그의 턱수염은 2년 6개월 동안 기른 것으로 “우승은 상상도 하지 못했다.”며 “독특한 턱수염 모양을 내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 상을 받아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밖에도 동화에 등장할 법 한 턱수염과, 배 까지 내려오는 ‘롱 수염’, 바늘 모양의 뾰족한 콧수염 등 독특한 수염이 한자리에 모여 이색 볼거리를 선사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