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알 ‘입양’한 게이 펭귄 커플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알을 ‘입양’한 독일 동물원의 게이 펭귄 커플이 화제다.

어미에게서 버림받은 알을 입양한 이 커플은 어미 펭귄과 같은 방식으로 알을 품고 사랑을 쏟고 있다.

동물원 관계자는 “두 아빠 펭귄이 번갈아가며 알을 품고 있다.”면서 “전보다 더 활발하게 활동하는 것으로 보아 행복을 느끼는 것 같다.”고 전했다.

동물원측은 2005년 이곳에 살고 있는 펭귄들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총 6마리의 수컷 펭귄이 ‘게이’인 것으로 판정됐다.

암컷 펭귄과 짝짓기를 거부한 이 두 펭귄은 ‘신방’을 차리고 함께 생활해오다 4주 전 귀중한 ‘알’선물을 받는 행운에 당첨됐다.

옥스퍼드 대학의 스튜어트 웨스트 교수는 “동물 사이에서 동성애는 흔히 발견되지만 이에 대한 자세한 연구가 진행된 적은 없다.”면서도 “동물 사회 내에서 수컷이 차지하는 우월함과 사회적 연대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한편 동성애를 즐기는 동물은 익히 알려진 펭귄, 보노보(피그미 침팬지) 외에도 앵무새, 두루미 등 종(種)을 막론하고 다양하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