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중만 “학교에 있는 여자들 다 벗겼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진작가 김중만이 유학시절 촬영했던 자신의 첫 작품을 공개했다.

김중만은 3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해 처음 사진을 찍기 시작했던 시절의 에피소드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처음에 어떤 사진을 찍었냐?”는 강호동의 질문에 그는 “여자 친구들 사진을 찍었다.”고 운을 뗐다.

김중만은 “여자친구들과 길을 걷다가 배경이 좋은 곳에 서게 한 후 “벗어” 라고 말하고 사진을 찍었다.” 며 “인화해서 사진을 보여주면 친구들은 놀라워했다.”고 말했다.



“그게 사진의 힘이다. 멋스러운 단어를 나열하지 않고 딱 보여주는 것”이라며 사진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힌 그는 “그렇게 학교에 있는 모든 여자들을 벗겼다.”고 덧붙여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중만은 그 사진들로 프랑스에서 젊은 작가상과 오늘의 작가 80인에 최연소로 뽑혔다.

“처음엔 왜 사진을 하느냐며 교수님들이 많이 말렸다.”고 말을 이은 그는 “그 교수들이 20년 뒤에 너 그때 잘했다. 동기들 중에 밥 먹고 사는 애가 너밖에 없다고 하더라.”고 말해 한 번 더 MC들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사진 = MBC)

서울신문NTN 정병근 기자 oodless@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