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모건 프리먼, 의붓손녀와 섹스스캔들 파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다크 나이트’, ‘버킷리스트:죽기전에 꼭 하고 싶은 것들’에 출연한 연기파 배우 모건 프리먼(72)이 손녀와의 섹스스캔들에 휘말렸다.

LA 타임스 등 현지 언론매체들은 측근의 말을 인용해 “프린먼이 수십 년 간 의붓손녀인 에데나 하인스(27)와 성관계를 가져왔다.“고 보도했다.

프리먼은 하인스가 10대인 시절부터 지속적으로 성관계를 가져왔는데, 이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25년 간 결혼생활을 해온 머너 콜리 리와 이혼하게 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하인스는 프리먼의 첫번째 부인인 자네트 아데어 브래드쇼가 재혼한 남편과의 사이에서 얻은 딸이 낳은 딸로 모건 프리먼과 혈연관계는 없다.



프리먼의 가까운 친척이라고 밝힌 측근은 “하인스가 10대인 시절, 두 사람이 함께 술을 마시다가 프리먼이 유혹해 처음으로 성관계를 가졌다.”고 폭로했다.

지난해 프리먼이 영화 ‘다크 나이트’ 시사회에 하인즈를 대동하고 나서기도 해 주목을 받은 바 있으며 현재 스캔들과 관련해 일절 언급을 회피하고 있다.

한편 프리먼은 ‘영광의 깃발’, ‘밀리언 달러 베이비’, ‘다크나이트’ ‘원티드’, ‘딥 입팩트’ 등 영화에 출연했고 골든글러브와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대표 흑인배우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