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호날두 겸손?…“위대한 카카와 함께 뛴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카카 옆에서 뛰는 것만 해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24)가 레알 마드리드 정식 입단을 앞두고 기존의 이미지와 달리 겸손한 모습을 보여 팬들을 놀라게 했다.

포르투갈 휴양지 알가르베에 머물고 있는 호날두는 유럽 언론들과 가진 인터뷰에서 “레알 마드리드는 어려서부터 꿈꿔오던 구단”이라면서 “알렉스 퍼거슨 감독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팬들도 이를 이해했다.”고 말했다.

이어 “카카는 위대한 선수다. 그와 함께 뛴다는 것은 정말 대단한 일”이라며 “카카 뿐 아니라 라울, 카시아스, 구티 등과 같은 선수들 옆에서 뛰는 자체가 대단히 자랑스러운 일”이라고 새 소속팀 동료들을 치켜세웠다.

2007년 카카가 ‘세계 올해의 선수상’와 ‘유럽 올해의 선수상’을 모두 휩쓸자 “상으로 증명하지 않아도 진정한 세계 최고는 나”라고 자화자찬 했던 당시의 호날두와 사뭇 다른 모습이다.

이 인터뷰에서 호날두는 새로운 리그인 프리메라리가 적응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다소 혼란스러울 것 같지만 좋은 선수는 어디에든 잘 적응해야 한다.”며 “빠르게 적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나는 지금 해야 할 일을 알고 있다.”면서 “마드리드 도착에 맞춰 신체적, 정신적으로 최고의 상태를 만들기 위해 지금은 조용히 가족과 함께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마르카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