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유동근 “송승헌ㆍ이연희 사귀었으면 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카리스마 배우 유동근이 송승헌과 이연희를 연결해주려 했다고 고백했다.

6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놀러와’에 출연한 유동근은 지난 해 ‘에덴의 동쪽’ 촬영 당시 송승헌과 이연희를 이어주려 노력했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유동근은 “둘이 너무 잘 어울려서 꼭 이어 주고 싶었다. 극 중 딸로 나온 이연희에게 ‘승헌이 너무 멋있지 않니? 승헌이 잡으면 인생 피는 거야’라고 했더니 싫은 내색 없이 ‘그러면 너무 좋죠~’라고 하더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유동근은 “이번엔 송승헌에게 ‘너 지금 연희 잡으면 인생 성공 하는 거야’ 했더니 송승헌은 ‘저한테 연희 씨는 너무 과분하죠’라고 했다. 잘하면 둘이 되겠다 싶어 둘 사이를 오고가며 계속 부추겼다.”며 웃었다.



한편 6일 방송되는 ‘놀러와-왕(王)특집’은 유동근, 조민기, 임호, 정태우가 출연해 왕 역할의 대명사 네 명의 배우가 숨겨진 입담을 자랑한다.

특히 유동근은 평소 카리스마 있는 이미지와는 다르게 부인 전인화 앞에서 약한 모습을 보이는 의외의 모습을 고백하며 MC들을 폭소케 만들었다.

사진제공 = 서울신문NTN DB

서울신문NTN 우혜영 기자 woo@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