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성층권에서 직접 촬영한 히말라야 절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최고봉인 에베레스트 산이 속한 히말라야 산맥을 한폭의 풍경화처럼 담은 사진이 최근 인터넷에 공개됐다.

사진은 영국 사진작가이자 영화감독인 리오 디킨스(62)가 1991년 촬영한 것으로, 그는 지난 주 홈페이지에 유료로 재공개했다.

당시 그는 사진 한 장을 건지려고 목숨을 걸고 풍선 기구에 몸을 실었다.

우여곡절 끝에 성층권인 10.9km 상공에 닿자, 8850m 높이의 에베레스트산 정상도 발 밑에 놓였으며 로체산·초오유산·갸충캉·아마다블람 등 세계적인 고봉들도 내려다 보였다.

디킨스는 자가 호흡장치에 의존한 채, 영하 56도의 추위를 이기며 조심스럽게 카메라의 셔터를 눌렀다.

그는 “셔터를 누를 때 사진으로 잘 표현이 되지 않을까 걱정했으나, 결과적으로 평생 최고의 작품이 탄생했다.”며 만족해 했다.


이렇게 담은 사진의 왼쪽에는 네팔이, 오른쪽에는 티벳이 잡혔으며 ‘세계의 지붕’이라고 불리는 고봉들을 한 장에 담을 수 있었다.

그는 이 도전으로 에베레스트를 풍선 기구를 타고 오른 첫번째 기록을 세우는 동시에 최고 높이에서 사진촬영에 성공한 사진작가란 타이틀을 얻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