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블룸 ‘캐리비안의 해적’ 속편 출연 거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반지의 제왕’과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에 출연하며 명성을 쌓아온 할리우드 스타 올랜드 블룸(32)이 ‘캐리비안의 해적’ 4편에 출연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3편까지 남자 주인공 윌 터너 역을 맡아온 블룸이 2012년 개봉하는 ‘캐리비안의 해적 4’에서 빠지기로 결정했다고 측근의 말을 인용해 영국 신문 ‘뉴스오브더월드’가 보도했다.

이에 앞서 잭 스패로우 역의 조니 뎁이 할리우드 사상 최고액인 한화 680억원을 받고 출연 계약을 했으나, 여자 주인공인 키이라 나이틀리(24)는 하차를 결정했다.

측근에 따르면 영화 제작사는 이 같은 블룸의 의사를 최근 전달 받았으며, 다음 편 내용이 잭 스패로우에 초점이 맞춰지는 만큼 블룸이 없다고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블룸은 신중하게 차기작을 고르며 동거 중인 여자친구인 모델 미란다 커(26)와 휴식할 계획이다.

한편 ‘캐러비안의 해적’ 4편은 잭 스패로우가 영원한 젊음을 얻으려고 불로불사의 약을 찾으러 떠나는 내용이 될 예정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