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유명인 게임 캐릭터 ‘눈에 띄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명인을 온라인게임 캐릭터 등으로 활용한 사례가 늘고 있다.

일부 인기 연예인만 국한됐던 이전과 달리 스포츠 스타들이 새롭게 주목을 받고 있는 점은 스타 마케팅의 새로운 양상이다.

가수 빅뱅은 최근 온라인 총싸움게임 ‘서든어택’의 게임 캐릭터로 등장해 두 번의 사전예약판매 기간 동안 매진을 기록하는 등 인기를 끌었다.

앞서 빅뱅 멤버들은 ‘서든어택’에 활용될 이미지 작업과 캐릭터 목소리 작업에 직접 참여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게임업체 제이씨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온라인 농구게임 ‘프리스타일’에 이상민(삼성), 하승진(KCC), 서장훈(전자랜드) 등 6인의 프로농구 선수들을 게임 캐릭터로 새로 추가했다.

이들 게임 캐릭터는 실제 선수들의 특징과 포지션 그리고 경기 데이터 등을 반영한 점이 특징이다.

게임업체 구름인터렉티브는 온라인게임 ‘트리니티 온라인’의 모델로 종합격투기 선수 추성훈을 내세운 것에 이어 그를 연상시키는 게임 요소를 적용시킬 계획이다.

게임 속 격투가가 착용하는 도복 등의 아바타로 활용될 이번 게임 요소는 ‘트리니티 온라인’의 공개 시범 서비스에 맞춰 선을 보일 예정이다.

이처럼 유명인을 게임 캐릭터 등의 요소로 활용하는 사례가 업계 차원에서 관심을 끄는 이유는 대중에게 쉽게 다가설 수 있기 때문이다.

즉 게임의 메시지를 일반인의 눈높이에 맞춰 전달해 이용자 확대란 목적을 달성하기 위함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온라인게임이 빠르게 대중화의 길을 걷게 됨에 따라 유명인을 활용한 스타 마케팅도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신문NTN 최승진 기자 shaii@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