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근심많은 콜롬비아 정부 이번엔 ‘하마 논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약, 테러, 내전, 게릴라, 납치사건 등등으로 걱정이 많은 남미 콜롬비아에 걱정거리가 또 하나 생겼다. 이번엔 하마가 문제다.

콜롬비아 정부가 20여 마리에 달하는 하마들 때문에 깊은 고민에 빠졌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하마 때문에 국론까지 갈라지는 양상이다. 하마들이 도대체 무슨 잘못을 한 것일까.

고민거리가 되고 있는 하마들은 원래 콜롬비아에 있던 동물들이 아니다. 한때 콜롬비아 최대 마약조직의 우두머리로 군림하며 막강한 부를 누렸던 파블로 에스코바르 가비리아가 호화스런 저택 내 동물원에 가져온 1쌍이 하마가 원조(?)다.

거물 마약범은 16년 전 수색작전에서 사살됐지만 하마들은 계속 그 동네에서 번식했다. 그 수가 이젠 20여 마리로 늘어났다.

조용히 살던 하마들이 문제로 떠오른 건 지난 7월이다. 수컷 1마리가 애인(?)과 함께 살고 있던 동네에서 탈출(?)해 마그달레나라는 강을 타고 내려온 것. 낚시꾼 여럿이 하마의 공격을 받았다. “강에서 괴물이 나타났다.”는 말까지 나돌았다.

결국 콜롬비아 군이 출동해 탈출한 하마를 발견하고 사살했다. 하지만 문제가 해결되기는커녕 오히려 커졌다. “죄없는 하마를 그렇게 죽여도 되는가.”라는 지적이 나오면서 일각에서 비난이 들끓기 시작한 것.

정부는 “가능한 생포해서 동물원에 보내려 했지만 워낙 큰 동물이라 불가능했다.”면서 “사상자가 속출하는데 하마를 그대로 놔둘 수도 없었던 것 아니냐.”고 해명했지만 비난 여론은 가라앉지 않았다.

”하마를 보호하라.”는 편지가 빗발치고 인터넷에는 “하마를 지켜내자.”는 페이스북 페이지까지 개설됐다.

콜롬비아 정부는 아프리카 전문가팀을 초청, 대안을 조사해달라고 했지만 결과는 실망스러웠다. 아프리카와 콜롬비아의 환경이 완전히 달라 하마를 지금처럼 내버려두면 생태계 질서가 무너진다는 결론이 나온 것이다.

”하마를 평화롭게 살게 지금처럼 내버려 두라.”는 주민과 동물보호단체의 목소리는 점점 커지고 있지만 뾰족한 수를 내지 못하고 있는 콜롬비아 정부의 고민은 깊어지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