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전 남편에 보복하려 금붕어 먹은 엽기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홧김에 금붕어를 ‘꿀꺽’?

미국 텍사스에 사는 한 여성이 전남편과 말다툼 끝에 그가 아끼던 금붕어를 튀겨 먹는 엽기적인 행각을 벌였다고 해외 언론이 전했다.

데일리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이 여성은 전남편과 관계가 원만했을 당시 함께 금붕어 7마리를 사다 키웠다.

그러나 잦은 다툼 뒤 두 사람은 결국 이혼했고, 남편은 자신이 선물했던 고가의 액세서리를 모두 들고 집을 나가 버렸다.

여기에 화가 난 여성은 남편의 집으로 찾아가 함께 키운 금붕어의 어항을 자신의 집으로 들고 왔다.

남편이 금붕어를 찾으러 집에 갔을 땐 3마리는 없었고, 4마리는 기름에 튀겨진 채 식탁위에 올라와 있었다. 기름옷을 입은 4마리 중 한 마리는 이미 몸통 반이 없어진 후였다.



남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 반스 미첼은 “이 여성이 이미 3마리는 튀겨 먹었으며, 남은 4마리를 마저 먹으려 기름에 튀겼다고 자백했다.”면서 “현장에서 몸통의 반 만 남은 금붕어 튀김 하나와 온전한 모양의 금붕어 튀김 3개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이어 “남편이 소송한다면 민사에 해당하지만, 현재로 봐서는 어떤 처벌도 받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