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중국 농민이 만든 1인용 ‘진짜 잠수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한 농민이 실제로 사용이 가능한 잠수함을 만드는데 성공해 주목을 받고있다.

안휘성에 사는 농민인 야오(陶·34)씨는 2년 간 3만 위안(약 512만원)이 넘는 돈을 투자해 이 잠수함을 개발했다.

그가 만든 잠수함의 길이는 6.5m, 높이는 1.5m이며, 일반 잠수함처럼 물을 막아주는 방수덮개와 산소관 등의 설비를 모두 갖췄다.

대부분의 동체는 기름 드럼통을 이용해 만들었으며, 세세한 설계는 야오씨가 발로 뛰고 전문가에게 자문해 직접 완성했다.

2년 여 간 연구에만 매달린 그는 대형 트럭을 이용해 잠수함을 베이징으로 운반한 뒤, 구경꾼 수 십 명이 모인 자리에서 공개적으로 시험에 나섰다.

사람들은 ‘화려하지 않은’ 정체불명의 물체에 관심을 보이다, 사람이 안에 탈 수 있는 잠수함이라는 것을 알아채고는 큰 관심을 보였다.


드디어 잠수함이 물속으로 자취를 감춘 뒤, 서서히 움직이기 시작했다. 약 5분간 시험 작동한 결과, 아무런 이상도 발견하지 못했다.

야오씨는 무사히 잠수함 밖으로 나와 구경꾼들의 박수세례를 받았다.

그는 “밤잠을 줄이며 열심히 연구한 결과가 좋아 다행”이라면서 “이 잠수함은 그저 취미로 만든 것이기 때문에 특허 신청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