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라면 좋아해’서 美명문대 합격한 中 고3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색 자소서로 美명문대에 합격한 왕 군(위), 합격 통지서

‘라면을 좋아한다’는 이유로 미국 명문대에 합격한 중국의 고3 학생이 화제다.

중국 푸첸성 푸저우의 한 고3 학생이 미국의 로체스터대학에 라면을 좋아한다는 내용이 담긴 특별한 자기소개서를 제출해 합격했다고 외신들이 둥난콰이바오(東南快報)를 인용해 보도했다.



미국 대학 순위 32위의 명문인 로체스터대학은 미국과학아카데미(NAS) 회원 7명과 미국예술과학아카데미 회원 18명을 거느리고 있으며, 교원과 졸업생 출신 교수 8명이 노벨상, 연구원 9명이 퓰리처상을 각각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위 대학의 합격통지서를 받은 이는 푸저우제일중학교 고등부 3학년생인 왕 군. 그의 합격 이유가 “컵라면을 좋아한다”고 밝힌 것 때문으로 확인돼 지인 모두 어안이 벙벙했다고 한다.

이는 왕 군의 한 친구가 그의 사진과 합격 통지서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공개하면서 밝혀졌다.

합격 통지서의 세 번째 줄에는 “담당 교수진이 당신의 라면에 대한 열정을 읽은 뒤 당신을 추천했다”면서 “나를 비롯한 위원회는 당신이 로체스터 대학의 가장 적합한 인재라고 판단해 선발하고자 한다”는 내용이 영문으로 적혀 있다.

어렸을 때부터 부모님이 맞벌이여서 주로 컵라면을 먹었다는 왕 군은 다양한 컵라면을 먹게 되면서 컵라면을 좋아하게 됐다.

이후 그는 싱가포르에 갔을 때 현지 컵라면을 접한 뒤고 그 맛에 라면에 대한 가치관이 뒤집힐 정도 경악했다.

이를 계기로 그는 컵라면에 대한 열정이 짙어졌다. 따라서 한국과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각국의 컵라면을 모두 먹어봤다고 한다.

고교 졸업 후 유학을 결정한 왕 군은 해외 대학의 원서에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써넣는 부분에 고민 없이 바로 “컵라면”이라고 적었다.

뜻밖에 이런 내용이 담당 교수의 눈길을 끌었던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중국의 한 교육 관계자는 “서양의 국가들은 개인의 취미를 매우 중시해 참신한 학생은 담당교수의 눈에 띄기 쉽지만, 학업 성적이 어느 정도 우수한 것이 합격의 대전제”라고 지적했다.

사진=웨이보 캡처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