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다리위에서 아침식사”…6천 호주시민 대장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5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를 대표하는 건축물 중 하나인 하버 브릿지에 6,000명이 둘러앉아 아침식사를 하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6000여명의 시민들은 가족단위로 피크닉 가방과 담요를 가지고 아침 6시 30분 경부터 다리에 모여들었다.

이들은 4만 5천명의 지원자 중 당첨된 행운의 시민들. 1km에 달하는 다리 위는 인조 잔디가 아닌 실제 잔디가 깔려져 마치 공원에 앉아 아침식사를 하는 느낌을 갖게했다.

아침식사를 하는 다리 아래로는 오페라 하우스로 대표되는 세계 3대 미항 중 하나로 불리는 시드니항의 절경이 ‘백만불짜리 아침식사’를 만들어 냈다.

’다리에서 아침식사를’ 이라고 이름 붙여진 이번 행사는 한달동안 진행되는 ‘크레이브 시드니’(Crave Sydney)의 한 행사다.


하루 10만대의 차량이 통행하는 하버 브릿지는 이날 새벽 3시부터 오후1시까지 차량이 전면 통제됐다.

이번 행사에 가족과 참가한 린다 크노우는 “시드니항을 눈아래에 두고 먹는 아침식사는 아름다운 경험이었다. 잔디도 마치 뒷뜰에 앉아서 아침 식사를 하는 기분을 만들어 냈다.”고 전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호주통신원 김형태 tvbodaga@hanmail.net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