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장동건·고소영 10년 전 열애설 실현에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년 전 열애설의 주인공이었던 동갑내기 톱스타 장동건과 고소영의 열애가 사실로 확인되면서 연예가는 물론 팬들도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5일 오전 증권가를 통해 흘러나온 장동건과 고소영의 결혼설이 일부 매체를 통해 보도돼 화제를 모았다.

이에 장동건의 소속사 에이엠 엔터테인먼트측은 “결혼은 아직 이르지만 두 사람이 좋은 감정을 갖고 연인관계로 발전 중”이라며 열애설을 인정했다.

장동건과 고소영은 지난 1999년 제주도에서 영화 ‘연풍연가’를 함께 찍으며 가까운 사이로 발전했다. 영화 촬영 직후 두 사람의 다정한 모습이 포착돼 열애설이 터지기도 했다.



이후 장동건과 고소영은 각자의 활동에 전념하며 관계가 뜸해졌지만, 2년 전부터 다시 가까운 사이로 발전해 연인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래 전 불거진 열애설의 주인공들이 실제로 연인 관계로 발전하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라 더욱 시선을 모은다. 연인 사이임을 공식적으로 인정한 장동건과 고소영이 향후 어떤 행보를 보일지 연예계 내외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 = 서울신문NTN DB

서울신문NTN 박민경 기자 minkyung@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