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손예진, 장동건과 연인… ‘마이웨이’ 출연 확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손예진이 장동건과 연인 호흡을 맞추게 됐다. 18일 강제규 감독의 신작 ‘마이 웨이’(가제) 제작 관계자는 “영화의 히로인에 손예진이 출연을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영화 ‘마이 웨이’는 2차 세계 대전 중 일본군으로 징집돼 노르망디 상륙작전까지 참가하게 된 한국 군인의 이야기를 다룬 전쟁 영화다. 극중 손예진은 연희 역에 캐스팅돼 장동건과 호흡을 맞추게 된다.

손예진의 연희는 2차 세계대전에 참전하게 된 한국남자와 일본남자 사이에 선 여인이다. 그녀는 두 남자의 엇갈린 운명에 갈등하며 자신에게 주어진 사랑 때문에 고뇌하는 캐릭터다.

관계자는 “웰메이드 작품을 지향하는 강제규 감독의 초대형 프로젝트 ‘마이 웨이’는 톱스타 손예진의 연기변신 행보에 큰 힘을 실어줄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종횡무진 하는 손예진의 매력이 영화 속에서도 크게 빛날 것”이라고 기대를 감추지 않았다.

이로써 손예진은 내달 방송 예정인 MBC 드라마 ‘개인의 취향’을 마친 후 ‘마이 웨이’의 촬영에 합류할 전망이다.

한편 강제규 감독과 장동건이 2003년작 ‘태극기 휘날리며’ 이후 8년만에 다시 호흡을 맞추는 ‘마이 웨이’는 캐스팅을 마무리하고 오는 여름께 크랭크인할 예정이다. 영화는 한국을 비롯, 독일, 중국 등에서 다양한 국가에서 촬영을 진행한다.

사진 = 서울신문NTN DB

서울신문NTN 박민경 기자 minkyung@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