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햄스터처럼 ‘1박 2일’ 이색 호텔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루 동안 햄스터처럼 먹고 자는 이색적인 호텔이 프랑스에서 문을 열었다.

건축가 프레데릭 태배리가 최근 프랑스 북서부 도시인 낭트에 햄스터 호텔을 짓고 첫 손님을 받았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18일 보도했다.

18세기 건물을 리모델링한 이 호텔에 묵는 손님은 체크인을 하자마자 햄스터 모자와 옷으로 갈아 입어야 한다. 하루 동안 햄스터로 변신해 생활을 해야 하기 때문.

호텔에서 제공하는 요리는 햄스터들이 즐겨 먹는 곡물류가 주를 이루며 사람 크기에 맞게 제작된 대형 쳇바퀴가 방마다 구비돼 있어 보다 생생하게 햄스터의 생활을 체험할 수 있다.


건초더미가 쌓인 ‘햄스터 빌라’라는 스위트룸에서 하루 밤 눈을 붙이는데 99유로(한화 17만원)라고 호텔 측은 밝혔다.

태배리는 “햄스터는 인간에게 사랑받는 애완동물이다. 하루 동안 햄스터가 돼 보고 싶은 사람에게는 이 호텔이 안성맞춤”이라고 말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