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를 보다

아기 별 탄생하는 ‘우주의 자궁’ 포착

작성 2009.12.16 00:00 ㅣ 수정 2009.12.16 15:1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탄생한 별들이 각자의 행성계를 형성하고 있는 장관이 허블 우주 망원경에 잡혔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과 유럽 우주기구(ESA)의 공동 연구진은 지구로부터 1500광년 떨어진 오리온성운에서 아기 별 40여 개가 탄생해 자라는 모습을 포착했다고 지난 15일(현지시간) 밝혔다.

연구진은 허블 망원경을 이용해 어린 별들과 그 주변을 떠도는 고밀도 가스 디스크인 원시행성 원반 등을 사진에 담았다.

연구진은 어린 별 40여 개가 올챙이와 같은 모습을 띄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별이 뿜어낸 입자풍이 원시행성 물질과 충돌하면서 충격파가 발생했고 원시 행성 원반이 일그러져 보인다는 것.

연구진은 “미래에 이 별들이 태양계처럼 각자의 행성계를 이룰 것”이라고 설명한 뒤 “원시 행성원반을 포착한 것은 드문 사례지만 오리온성운이 지구와 비교적 가까워서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사진을 본 과학자들은 기이한 형태를 한 어린 별들을 보고 ‘우주 해파리’, ‘우주 올챙이’라고 별명을 지었다. 또 어린 별들을 태아에 빗대 별들이 탄생하고 자라는 광경을 ‘우주의 자궁’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확대보기


사진=NASA 홈페이지(오리온성운)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호찌민 관광 온 한국 남성, 15세 소녀와 성관계로 체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성녀’인가 ‘광녀’인가…‘싯다’로 추앙받는 여성 화제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