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속이 다보이네”… 투명한 금붕어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투명한 금붕어가 일본에서 개발됐다. 금붕어는 비늘을 포함해 몸 전체가 투명해 해부를 하지 않아도 몸안을 그대로 관찰할 수 있다.

29일 AFP 등 외신에 따르면 화제의 투명 금붕어는 일본의 미애-나고야 대학 합동 연구팀이 2년간의 연구 끝에 개발에 성공한 것. 연구팀은 비교적 창백한 몸 색깔을 가진 금붕어 종을 반복 배합한 끝에 몸속이 들여다 보이는 투명한 금붕어를 만들어냈다.

합동 연구팀의 연구개발 결과는 일본에서 열린 분자생물학 연차회의에서 발표됐다. 연구에 참여한 유타카 타마루 미에대학 교수는 “금붕어의 눈 위로 작은 뇌가 있는 것이 보인다.”면서 “해부를 하지 않아도 실제로 뛰는 심장, 기타 내장기관을 관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외신은 “투명한 물고기가 논란이 많았던 해부실험을 줄이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보도했다.


투명한 금붕어는 일반 금붕어보다 몸집이 크고 기대수명도 긴 편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투명 금붕어의 기대수명은 약 20년, 길이는 최고 25cm까지 클 수 있다. 무게는 2kg 이상 나갈 수 있다.

연구팀 관계자는 “일반 금붕어보다 크기 때문에 질병에 걸렸을 때 몸속의 변화를 보다 쉽게 관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해외통신원 손영식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