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빅토리아 베컴 ‘반지의 제왕’ 골룸과 닮은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을 대표하는 패셔니스타 빅토리아 베컴(35)이 영화 ‘반지의 제왕’에 나오는 캐릭터 중 하나인 골룸을 닮았다는 의견이 나와 웃음을 자아냈다.

영국 대중지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베컴은 지난 몇 달 사이 미국 로스앤젤레스와 영국 런던을 오가며 의류 사업과 화보 촬영, TV쇼 프로그램에 출연 등으로 바쁘게 지냈다.

바쁜 일정에 체력이 바닥이 난 것일까. 취재진 앞에서 좀처럼 흐트러지는 모습을 보인 적 없는 베컴이 지난 7일 밤(현지시간) 런던 호텔에서 이뤄진 회의를 마치고 나온 뒤 차에서 지친 기색이 역력한 모습으로 잠시 휴식을 취했다.

조수석에 탄 베컴은 휴대전화기를 손에 쥔 상태로 어깨를 둥그렇게 말아 고개를 숙이고 한참동안 눈을 감고 있었다. 잠시 뒤 계속해서 플래시를 터뜨리는 파파라치를 의식해 오버사이즈 선글라스로 얼굴을 가렸다.



베컴의 지친 모습이 담긴 사진을 두고 일부 신문들은 “영화 ‘반지의 제왕’에 나온 골룸과 닮아 보인다.”면서 “마른 몸매와 이목구비까지 골룸과 남매라고 해도 믿겠다.”등 다소 짓궂게 설명했다.

이에 베컴의 팬들은 “지쳐도 여전히 아름다운 모습”이라면서 “일과 가정을 두루 살피는 워킹맘의 피곤한 모습이 드러나 오히려 마음이 짠했다.”고 의견을 남겼다.



사진=데일리메일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