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기차 다가오는 선로위 선 車 밀어낸 용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차가 다가오는 선로 위에 멈춰버린 차를 밀어내는 한 남성의 CCTV 영상이 해외언론에 공개돼 소위 진정한 ‘용자’(용감한 사람이라는 인터넷 용어)로 화제다.

9일 오전(현지시간) 아르헨티나 그란브에노스 아이레스의 외곽지역인 티그레(Tigre)에서 두대의 차량과 오토바이가 기차선로를 지나려는 중이었다.

빨간색 자가용이 먼저 선로를 지나가고 이어 흰색 밴차량이 선로를 지나려는 순간 그만 차가 멈췄다.

왼쪽으로 부터 기차가 들어오고 있는 긴박한 순간. 오토바이 뒷자리에 탄 한 남자가 선로로 급히 뛰어들어 밴을 밀어내기 시작했다.

밴차량을 기차선로에서 밀어낸 남자는 간발의 차이로 기차와의 충돌을 면했다. 밴차량을 본 기차가 급정거 하면서 속도는 현저히 줄었지만 생명을 잃을 수도 있는 아찔한 순간이었다.



급정거한 기차에서 놀란 승무원들과 승객들이 내렸고, 이 남성은 동료와 하이파이브와 포옹을 하고 승무원과 대화 중에도 그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현재 아르헨티나 언론은 CCTV 영상을 보도하며 이 용감한 남성이 누구인지 찾고 있는 중이다.

사진=CCTV영상 캡쳐(브에노스 아이레스 헤럴드)

서울신문 나우뉴스 해외통신원 김형태 tvbodaga@hanmail.net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