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풍요 속 빈곤’ 개그콘서트 위험신호 3가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2TV ‘개그 콘서트’가 풍요 속 빈곤 현상을 보이고 있다. ‘남성인권보장 위원회’나 일명 ‘동혁이형’ 개그 등의 인기는 고공행진이나 새 코너들의 부진과 약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개그 콘서트’의 시청률은 19%대. 다른 방송사에서 방영 중인 ‘하땅사’와 ‘웃음을 찾는 사람들’(이하 ‘웃찾사)이 각각 5% 내외인 걸 감안할 때 월등한 수치다.

그러나 ‘개그콘서트’는 절대 안심할 수 없다. 신선함이 곧 인기와 직결되는 개그 프로그램의 특성상 현재의 달콤함에 빠져 진화를 게을리 하는 순간, 대중에게서 멀어질 수밖에 없다.

10주년을 맞은 ‘개그콘서트’에 드러난 위험신호 세 가지는 무엇일까.

◆ 웃음·공감도 부족한 새 코너

재미와 공감은 ’개그콘서트‘ 성공의 키워드다. 인기리에 방영 중인 ’남보원‘, ’나를 술푸게 하는 세상‘, ’솔로천국 커플지옥‘ 등은 재미와 공감이란 토끼 두 마리를 동시에 잡는다.

반면 ’공부의 신‘, ’지구를 지켜라!‘, ’송이병 뭐하냐‘ 등 최근 선을 보인 새 코너들에 대한 반응은 심드렁하다. 특히 재미와 공감의 균형이 잘 맞지 않는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공부의 신‘은 ’직찍‘, ’엑박‘ 등 신조어 등을 소개하며 공감을 이끌어내긴 하지만 극적인 재미가 부족하며 ’지구를 지켜라!‘와 ’송이병 뭐하냐‘는 각각 백수 남편이나 군대라는 친숙한 소재이지만 그에 비해 극적인 재미나 출연진의 연기력이 부족해 보인다는 것.

◆ 느려진 세대교체… ‘스타 신인’의 실종

눈에 띄게 느려진 세대교체도 “‘개그콘서트‘의 전성기가 언제까지 갈 수 있겠냐.”는 질문에 물음표를 달게 한다. 스타급 신인의 발굴이 개그콘서트 성패의 관건으로 떠오른 셈이다.

그러나 현재 ‘개그콘서트’ 무대에 오르는 신인 중 눈에 띄는 사람은 ’커플지옥‘의 오나미와 ’그냥 내비둬‘의 김민경 정도에 불과하다.



2009년 전성기를 이끈 주인공이 박지선, 박성광, 박영진, 허경환 등 당시 신인이었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개그콘서트’가 한 층 더 도약하려면 스타급 신인 발굴은 더욱 절박하다.

◆ 김빠진 코너 폐지의 과감성 부재

시청자들이 꼽는 ‘개그 콘서트’의 가장 큰 문제점은 코너 존폐에 관한 과감성이나 결단력이 부족해졌다는 점.

10년 째 장수하고 있는 ‘개그콘서트’의 성공요인은 김석현 PD를 중심으로 이뤄진 배테랑 제작진의 엄격한 사전 테스트와 재미가 약해진 코너를 결단력 있게 조치해 배우들의 창작 욕구를 자극한 데 있었다.



그러나 최근 ‘개그콘서트’에 과감성이 무뎌진 모습이다. 실제로 ’씁쓸한 인생‘, ’그냥 내비둬‘ 등 코너는 포맷과 유행어가 반복돼 김빠졌다는 지적을 받았으나 발전 모습은 찾을 수 없다.



개그에는 영원한 1등도 영원한 꼴찌도 없다. 4년 전 ‘웃찾사’는 나몰라 패밀리 등 코너로 최고의전성기를 구가했으나 유행어 위주의 코너와 세대교체 실패로 시청자들의 외면을 받았다.

대중에게 열렬한 호평 속에서 한국 공개 코미디의 역사를 잇고 있는 ‘개그콘서트’는 지금의 영광에 안주하지 않고 발전의 노력을 계속해야 정상의 자리를 지킬 수 있을 것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