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루니ㆍ드록바가 직접 그린 ‘자화상’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프리미어 리거들의 그림실력은 초등학생 수준?

마이클 오언, 웨인 루니 등 영국의 내로라하는 프리미어리그 선수들이 자선활동을 위한 ‘작품’과 사인을 기부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필드를 벗어나 색색의 팬을 들고 자화상을 그린 축구스타들은 비교적 ‘자세하게’ 자신을 묘사해 재미를 줬다.

이중 웨인 루니가 그린 초상화를 접한 필적학자(글씨체로 개인의 성격이나 기질 등을 분석하는 전문가) 엠마 바치는 그의 그림에서 “‘관능성’(Sensuality)을 엿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스스로 그린 초상화 속 루니는 커다란 머리와 두드러지는 눈과 입을 가졌다. 또 재밌는 사실은 그가 다른 선수들과 달리 여러 가지 컬러를 이용해 그림을 그렸는데, 푸른 눈동자와 붉은 입술은 그가 내면에 ‘관능성’을 지녔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루니는 이번 자선활동에 참가한 선수 40명 중 유일하게 ‘컬러풀’한 페이스를 표현해 ‘프리미어리그의 피카소’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동료인 라이언 긱스는 “과거에 연연하지 않고 항상 무언가를 갈망하는 성격”이라는 평을 받았다.

유명 축구선수들의 그림솜씨와 사인을 감상할 수 있는 화보집은 오는 12일 런던에서 경매에 나오며, 경매수익금은 전액 자선단체에 기부된다.

한편 한국 프리미어리거인 박지성과 이청용의 사인과 그림도 포함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사진=데일리메일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