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韓아이 입양’ 캐서린 헤이글, 둘째는 아이티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에서 아이를 입양해 화제가 됐던 미국 배우 캐서린 헤이글이 또다른 아이를 입양하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다. 지진 참사를 겪은 아이티 출신 아이를 입양할 가능성도 언급했다.

의학드라마 ‘그레이 아나토미’의 미녀 의사 ‘이지’ 역으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캐서린 헤이글은 최근 독일 잡지와 한 인터뷰에서 “입양이든 임신이든 두 번째 아이를 가질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티를 보면, 부모를 잃어 어려움에 처한 아이들이 너무 많다.”면서 “마음이 아프다. 그 아이들을 돕고 싶다.”고 아이티 아이 입양 가능성을 언급했다.

가수 조쉬 켈리와 부부인 헤이글은 한국에서 태어난 딸 네이리(Naleigh)를 지난 해 입양했다. 그의 언니가 1970년대 한국에서 입양된 것이 첫 아이로 한국에서 태어난 아기를 맞아들인 계기가 됐다.

네이리에게 선천적인 심장질환이 있어 헤이글이 수술을 받게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주목받기도 했다.



헤이글은 이 인터뷰에서 부모로서 교육관도 밝혔다. 그는 “네이리가 16살 때 BMW를 사주거나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할리우드식 자식 사랑’에 반감을 보이면서 “능력이 됐을 때 직접 마련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