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레이디 가가 “한국 입양아 친구 대신 방한해 흥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적인 팝스타 레이디 가가(Lady GaGa)가 한국 방문에 대한 설렘을 내비쳤다.

레이디 가가는 17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그랜드인터콘티넨탈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개인적으로 한국에 오게 돼 굉장히 기대되고 기쁘다. 어렸을 때부터 가장 친한 친구가 한국 입양아 였다. 그녀는 한국 음식을 먹었고 한국말도 잘 했다.”며 남다른 기억을 꺼내놓았다.

이어 “하지만 그 친구는 아직 한국에 온 적이 없다. 내가 먼저 오게 돼서 개인적으로 흥분했다. 한국의 사진을 많이 찍어서 보내줄 것”이라고 밝혔다.

노래는 물론 작사, 작곡에도 능해 다른 가수들의 곡 작업을 하고 있는 레이디 가가는 “나를 위해서 노래를 만들었는데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노래를 들어보고 달라고 했을 때 흔쾌히 줬다.”면서 “난 나르시즘에 빠져있는 사람이 아니다. 많은 사람들이 좋은 음악을 공유하는 것은 절대 아깝지 않다.”고 말했다.



레이디 가가는 현재 데뷔 앨범 ‘더 페임’(The Fame)으로 월드 프로모션 중으로 지난 16일 한국 땅을 처음 밟아 2박3일 일정으로 18일까지 한국에 머문다. 17일 기자회견에 이어 같은 날 오후,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소재의 클럽 앤써에서 쇼케이스를 진행한다.

레이디 가가는 18일, 케이블 채널 Mnet ‘엠카운트다운’에 출연해 첫 번째 싱글 곡 ‘저스트 댄스’의 무대를 선보일 계획이다. 레이디 가가의 ‘저스트 댄스’는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 1위를 차지하며 전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서울신문NTN 김예나 기자 yeah@seoulntn.com / 사진=유혜정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