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를 보다

1만 6000광년 밖 우주의 ‘키스마크’ 포착

작성 2010.06.21 00:00 ㅣ 수정 2010.06.21 11:4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지구로부터 1만 6000광년 떨어진 별이 입술모양으로 가스를 분출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아름다운 입술처럼 보여서 ‘우주의 키스마크’란 별명이 붙은 이 진기한 모습은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광역 적외선 탐사망원경(WISE)이 촬영한 것이다.

사진에 보이는 현상은 붉은색으로 표현돼 더욱 입술처럼 보여 신비로운 느낌을 자아내지만 사실 이 모습은 작고 하얀 별이 강한 빛과 가스 등을 분출하며 죽어가는 모습이다.

용골자리에 있는 V385란 이 별은 대표적인 볼프 레이에 별(Wolf Rayet star)로, 별 내부에 있는 격렬한 난류나 많은 물질의 분출 때문에 독특한 스펙트럼을 갖는 뜨거운 별이다.


지구로부터 1만 6000광년 떨어져 있으며 태양보다 35배나 더 무겁고 지름은 18배 더 크다. 태양보다 훨씬 더 뜨거우며 100만배 이상 더 많은 빛을 내는 것으로 확인됐다.

NASA는 “온도가 높고 무거운 별은 내부에 있는 원자들이 구름처럼 더 밝게 피어올라 수천광년 밖에서도 뚜렷하게 관측된다.”고 설명했다.

사진=NASA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호찌민 관광 온 한국 남성, 15세 소녀와 성관계로 체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성녀’인가 ‘광녀’인가…‘싯다’로 추앙받는 여성 화제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