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갈라진 혀로 웬만한 건 척척…中 만능 ‘뱀 소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범한 이들은 혀를 음식의 맛을 보거나 다른 사람을 놀릴 때 내미는 데만 쓰지만 중국 헤이룽장성 다칭시에 사는 13세 소년은 혀로 훨씬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다.

태어날 때부터 남다른 모양을 한 혀를 가진 샤오 신은 “두 손이 없이도 혀로 종이, 면봉, 성냥 등 가벼운 물건들을 얼마든지 들어 올릴 수 있다.”고 자랑했다.

중국 다칭일보에 소개된 샤오신은 ‘뱀 소년’이라는 별명을 가졌다. 일반 사람들과 달리 혀가 두 개로 갈라져 있는 모습이 뱀과 비슷하다며 동네사람들이 그렇게 부르는 것.

지난 22일(현지시간) 동네 사람들 앞에 선 샤오신은 면봉과 성냥 등을 드는 장기를 선보였다. 혀의 갈라진 부분에 물건을 끼더니 힘을 줘 들어 올린 뒤 1분 넘게 물건을 들어보였다.


소년은 “어릴 때는 남과 다른 생김새 때문에 고민을 한 적도 많이 있지만 지금은 다른 사람들이 할 수 없는 장기를 할 수 있다는 점에 감사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샤오신의 부모 역시 “아들이 남다른 혀를 이용해 다양한 장기를 연습하고 있다.”면서 “무엇보다 자신의 생김새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 기쁘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