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62세 멕시코 할머니, 혼자서 은행털다 ‘쇠고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녀가 몸에 폭탄을 지니고 있으니 얼른 돈을 건네주시오.”

멕시코에서 62세 난 할머니 은행강도가 지난 23일(현지시간) 경찰에 체포됐다.

달랑 종이 한 장을 들고 은행을 털려 했던 대담한 할머니 강도였다. 할머니는 은행에 들어가 말없이 창구 직원에게 메모를 들이밀었다.

메모에는 “할머니의 몸에 폭탄이 설치돼 있다. 요구대로 돈을 그에게 건네주지 않으면 핸드폰으로 원격조종해 폭탄을 터뜨리겠다.”는 협박이 적혀 있었다.

메모에는 “40만 페소(한화 약 4200만원)를 고액 지폐로 준비해 봉투에 넣어 할머니에게 건네 주라.”는 지침까지 담겨 있었다. 메모는 물론 할머니의 작품이었다. 가상의 범인을 만들어 자신을 인질로 둔갑시킨 것이다.

할머니는 또 ”시간이 많이 없다. 곧 폭탄이 폭발한다.”며 직원들에게 잔뜩 겁을 주려했다.

그러면서 “지금 은행을 보고 있다. (너희들이 하는 말도) 다 듣고 있다. 절대 할머니를 쫓아오지 말아라. 은행 안이든 밖이든 폭탄이 터지면 할머니와 다른 사람만 목숨을 잃는다. 나는 잃을 게 없다.”고 했다.



하지만 할머니의 어설픈 행동에 은행은 바로 ‘감’을 잡았다. 경찰과 경비원이 거짓말을 눈치채고 그녀를 체포하려 하자 할머니는 “폭탄을 터뜨리겠다.”고 위협을 했지만 결국 수갑을 찼다.

경찰 관계자는 “여자 혼자서 은행을 털려고 한 범죄는 이번이 사상 처음”이라고 말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