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들 숙제 도우려다 아동학대로 철창 신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세 아들을 지붕 위에?”

두 아들을 둔 50대 남성이 아들의 학교 숙제를 돕기 위해 나섰다가 오히려 ‘아동 방조’ 혐의로 경찰서 철창신세를 지게된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에 소개된 종교인 조나단 블레이크(52)는 7세와 8세 아들들이 학교에서 받아온 ‘특별한 곳에서 책읽기’ 숙제를 도와주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오랜시간 아이들과 상의한 끝에 블레이크는 아이들을 2층 주택 위의 지붕에 올렸고 이 모습을 남기기 위해 바쁘게 카메라의 셔터도 눌렀다.

그는 “신과 가장 가까운 곳인 지붕위에서 책을 읽는 것은 독특할 뿐 아니라 의미도 깊을 것이라고 생각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당시 상황을 밝혔다.

하지만 블레이크의 바람은 이뤄지지 않았다. 아들들을 지붕위에 올려놓은 모습을 본 이웃주민이 경찰에 신고했기 때문.

이웃들은 “어린 아이들을 위험한 곳에 올려놓는 것은 매우 위험하고 상식밖의 행동”이라며 ”아이들이 정신적 충격은 받지 않았는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블레이크는 철장신세를 져야만 했다. 특히 의도적으로 아동을 학대하거나 방조한 혐의가 없는지에 대한 조사를 받은 뒤 꼬박 24시간 뒤에야 경찰서를 나올 수가 있었다.


블레이크는 “아이들을 숙제를 도와줬을 뿐인데 이웃들이 오해했다. 아이들은 전혀 충격을 받지 않았고 오히려 기뻐했다.”고 해명했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블레이크와 그의 아내 아네트(49)는 아동 방조 혐의로 사회봉사 명령을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