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팔 절단돼 발로만 연주… ‘인간승리’ 피아니스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이 아닌 발가락 10개로 피아노를 연주하는 중국 피아니스트가 언론에 소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류웨이(23)라는 이름의 이 청년은 재능있는 일반인을 발굴해내는 ‘중국판 스타킹’프로그램에서 ‘꿈속의 웨딩’(또는 사랑의 결혼·Mariage D‘amour)이라는 곡을 완벽하게 소화해 기립박수를 받았다.

10살 때 고압전선에 두 팔을 잃은 뒤, 19살때부터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한 그는 누구보다도 빨리 음악을 깨우쳤다.

천부적인 재능이라고 밖에 할 수 없는 그의 연주는 심사위원 뿐 아니라 인터넷으로 그를 접한 네티즌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발로 연주하려고 남들보다 수 십배 더 많은 노력을 했다는 그의 꿈은 세계 일류의 음악가가 되는 것.

류웨이는 “많은 사람들이 내게 밥은 어떻게 먹고 연습은 어떻게 하느냐고 묻지만, 난 그저 남들이 손으로 하는 것을 발로 해결하는 것 뿐이다. 다른 사람들과 전혀 다를 것이 없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그의 희망과 의지, 아름다운 연주는 13억 중국인을 놀라게 했다. 현지 언론은 “신체의 장애로 남들의 동정을 받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를 딛고 이겨내 우수한 음악인재가 됐다.”면서 “우리는 류웨이가 음악을 통해 우리를 또 다른 세계로 데려가 주길 기대해 본다.”고 전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