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34년간 ‘절친’ 알고보니 일란성 쌍둥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등잔밑이 어둡다더니…

34년 동안 ‘절친’으로 지내온 두 여성이 알고 보니 쌍둥이라는 사실이 밝혀져 뒤늦게 놀라움을 주고 있다.

허난성 뤄양시에 사는 화샤와 마링은 14살 때부터 ‘출생의 비밀’을 모른 채 서로를 알고 지내왔다. 그러다 2006년 두 사람이 알고 지낸지 34년 만에 서로가 쌍둥이 자매라는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됐다.

14살 당시 처음 만났을 때 각자 “남쪽에서 보내진 고아”라고 소개한 두 사람은 함께 뤄양시에서 청소년기를 보냈다. 학교에 다닐 때에는 “둘이 매우 닮았다.”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지만 입양 전 출생기록이 명확하지 않아 설마 쌍둥이일거라는 예상은 할 수 없었다.

언니인 화샤의 양부모가 비교적 안정적인 경제적 배경을 가졌던 반면, 마링의 양부모는 가난했다. 이에 화샤는 옷이나 먹을 것을 살 때마다 마링의 것을 하나씩 더 챙기곤 했다.

2000년 화샤의 남편이 병으로 세상을 떠나고 경제적으로 어려워지자 이번에는 동생 마링이 나섰다. 좋지 않은 형편이었지만 끼니부터 생활용품까지 조금도 아끼지 않고 나누었다.


마링은 “그렇게 수 십 년을 보낸 뒤에야 우리가 쌍둥이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다. 두 사람 모두 DNA검사를 원했기 때문에 이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2006년 우여곡절 끝에 DNA검사를 한 결과 두 사람은 완벽한 일란성 쌍둥이인 것으로 확인됐다.

내친김에 가족찾기에 나섰고 두 사람은 4명의 친오빠와 1명의 언니를 포함해 7형제였다는 사실과, 부모님은 이미 사망했다는 사실 등을 알게 됐다.

두 사람은 “이런 인연은 영화에서나 나오는 줄 알았다. 절친한 친구가 쌍둥이라는 사실과, 내게 형제들이 있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다.”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