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얼마나 야하기에…비욘세 새 TV광고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너무 선정적”

세계적인 팝스타 비욘세의 최신 광고가 지나치게 선정적이라는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고 영국 더 선이 전했다.

더 선의 보도에 따르면 이번 새 향수 광고에서는 ‘내 열정을 사로잡다.“라는 멘트와 함께 붉은 드레스를 입은 비욘세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가슴라인이 아슬아슬하게 드러나는 비욘세의 광고는 “아이들이 보기에 지나치게 선정적이다.”라는 숱한 지적을 받고 결국 영국에서 ‘부분 퇴출 명령’을 받았다논란이 된 광고를 제작한 회사는 “사람들에게 불쾌감을 줄 정도는 아니다.”라며 “‘옷을 모두 벗지도 않지 않았냐.”고 항의했지만 영국 광고 심의회 측은 “지나치게 성적인면을 강조한데다 청소년들에게 해를 끼칠 수 있다.”며 판정을 번복하지 않았다..



심의회의 한 관계자는 “비록 이 광고가 폭력적인 것은 아니지만 비욘세의 몸짓이나 부분적인 포즈, 가슴 라인 등이 지나치게 선정적인 면이 있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어 “이 광고는 저녁 7시 30분 이후에나 텔레비전에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