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20대 여가수, 성형수술 받다 과다출혈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20대 여가수가 얼굴 성형수술을 받은 뒤 사망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관영언론인 신화통신과 유력 뉴스사이트인 쓰촨신원왕등의 보도에 따르면, 왕페이(王貝·24)란 이름의 여가수는 지난 15일 우한의 한 병원에서 성형수술을 받은 뒤 몇 시간이 지나지 않아 사망했다.

2005년 일반인가수선발대회에서 우승하면서 연예계에 데뷔한 그녀는 깜찍한 외모와 뛰어난 가창력으로 큰 인기를 끌어왔다.

하지만 외모 욕심을 버리지 못한 왕페이는 성형수술을 결심하고 15일 오전 11시경 수술했지만, 수술부위에 심한 출혈이 생기면서 큰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결국 사망하고 말았다.



미모의 여가수가 성형수술로 갑작스럽게 사망하자 중국 사회 전체는 성형수술에 대한 충격과 경각심으로 가득차 있다.

네티즌들은 “성형이 필요없는 예쁜 외모였다. 믿기지 않는다.”, “지나친 성형 욕심이 화를 불렀다.” 등의 의견을 남기며 안타까워하고 있다.

현지 언론도 “중국 상당수 여성들이 외모 지상주의에 빠져 있다.”며 강하게 비난했다.

한때 왕페이의 소속사 관계자가 “왕페이가 죽었다는 것은 헛소문이다. 현재 집에서 쉬고 있다.”고 부인하면서 진위 논란이 벌어졌지만, 쓰촨신원왕은 “15일 왕페이가 어머니와 함께 성형수술을 받은 뒤 사망하자 이를 고의로 숨긴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