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공포의 희귀 수두증 ‘풍선머리 아기’ 사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머리에 수액이 괴는 희귀병으로 보통 아기의 2배 이상 머리가 부풀어 오른 아기의 참담한 모습이 미국 언론매체에 공개돼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텍사스 지역방송 켄스5에 따르면 10개월 된 남자 아기 클라우스(Klaus)는 몇 달 전부터 마치 풍선에 바람을 넣은 것처럼 머리가 부풀어 올랐다.

병원에서 진단한 클라우스의 병명은 수두증으로 5만 명 중 1명 꼴로 걸리는 희귀병이다. 클라우스는 이미 머리에 131%나 수액이 차있어 생명이 위독할 뿐 아니라 물을 빼내더라도 청각과 시력을 잃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수술 및 치료가 쉽지 않다는 판단에 텍사스에 있는 여러 병원 측이 클라우스의 수술을 거부하자 아기의 아버지가 직접 희귀병을 고칠 의료진을 찾아나섰다. 방송에 아기의 현재 상태를 공개하고 수술을 맡아줄 의료진을 수소문 한 것.


다행히 클라우스와 비슷한 증상을 보인 환자를 치료해본 적 있는 데이비드 지메네스 신경외과 박사가 몇 주전 연락을 취해 최근 클라우스는 산 안토리오에 있는 종합병원에서 긴급 수술을 받았다.

켄스5에 따르면 클라우스는 머리에 괸 수액을 상당량 빼내는 수술을 성공리에 마치고 현재 회복 중이다. 그러나 뇌손상 및 영구 장애의 위험성이 아직 높기 때문에 클라우스의 상태를 장담하기는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앙상한 팔다리와 작은 체구와 달리 머리가 거대하게 부푼 클라우스의 모습을 본 많은 시청자들은 “연약한 몸으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아기가 꼭 건강을 되찾길 바란다.”, “고난을 이기고 아름다운 기적을 기대한다.” 등 응원의 메시지를 방송국으로 보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