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마녀사냥’에 화형식까지 당한 할머니 결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나의 70대 할머니가 마을사람들로부터 마녀로 지목돼 끔찍한 고문과 화형식을 당한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가나 테마에 사는 아마 헴마(72)는 지난 20일(현지시간) 홀로 집을 지키다가 갑자기 들이닥친 마을 사람 5명에게 봉변을 당했다.

할머니를 공격한 일당은 종교인 사무엘 플레처 사고에(55)를 포함한 신도들이었다. 이들을 연약한 할머니를 수차례 구타한 뒤 “마녀인지 아닌지 대답해 보라.”고 위협했다.

겁을 먹은 할머니가 자신이 마녀라고 억지로 대답하자, 이들은 할머니 몸에 석유를 부은 뒤 기도문을 외우며 화형식을 자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헴마 할머니는 심각한 화상을 입었으나 제대로 치료받지 못한 채 집으로 돌아와 의식을 잃었다. 다음날 여동생 에멜리아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가나에서 활동하는 여성인권 보호단체는 고문과 화형식을 당한 직후 끔찍한 몰골을 한 할머니를 담은 사진을 입수한 뒤 공개해, 마녀사냥의 실태를 전 세계에 고발했다.

반인권적인 마녀사냥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는 가운데 할머니 살해에 연루된 5명은 경찰에 최근 체포됐다. 하지만 이들은 “악마에 홀린 할머니를 도와주기 위해서 기도의식을 해준 것”고 변명하고 있다.


할머니의 아들 스테픈 예보아(48)는 “어머니가 마녀사냥을 당했다니 믿기지 않는다. 정신적으로 더 없이 건강한 분이었고 노화 때문에 기억력이 조금 감퇴된 것일 뿐이었다.”고 안타까워 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