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뚱보 고양이의 ‘미친 존재감’ 인터넷 강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뚱뚱한 외모에 익살스러운 표정의 고양이가 인터넷상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1일 영국 데일리 메일 등 외신은 이탈리아 피렌체에 사는 지울리(Giuly)라는 이름의 다섯 살짜리 숏헤어 고양이를 소개했다.

사진 속 지울리는 몸무게가 6kg이나 나가 다소 몸을 움직이기에 불편해 보이지만 그 뒤뚱뒤뚱하는 모습과 뚱한 표정이 잘 어우러져 인상적이다.


고양이 주인 키아라 바그놀리(28)는 지울리의 사랑스러운 모습을 혼자 볼 수 없어 온라인 홈페이지에 공개하기 시작했다.

바그놀리는 “많은 사람이 지울리의 사진을 보고 즐겁다고 말한다. 팬들을 통해 나 역시 즐거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미국과 스페인 등 세계 각지에 있는 지울리의 팬들은 녀석의 익살스러운 장난을 감상하기 위해 꾸준히 홈페이지를 방문하고 있다고.

바그놀리의 홈피에는 지울리가 크리스마스 모자를 쓰고 트리를 껴안고 있는 사진을 비롯해 수백 장의 사진이 공개돼 있다.

그녀는 “홈페이지에 다른 사진들도 있지만 사람들은 지울리의 사진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진다. 지울리는 개성 넘치는 외모를 가지고 있어 사진이 잘 나온다. 사진을 본 사람들 역시 동감할 것이다.”고 전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