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도축 직전 돼지에 물먹인 ‘끔찍 만행’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판매 단가를 높이려고 도살을 앞둔 돼지에게 억지로 물을 먹인 중국 업체의 만행이 포착돼 논란이 되고 있다.

중국의 한 언론매체는 지난 5일(현지시간) 베이징 근처 고속도로 갓길에서 판매업체가 돼지 80여 마리에게 엄청난 물을 먹이는 모습을 카메라로 촬영했다.

도살 직전 돼지에게 물을 먹이는 건 벌금 5만 위안(약 800만원)에 처하는 불법사항. 하지만 일부 업체는 무게를 올려서 고기가격을 더 받을 수 있어서 이 같은 만행을 저지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에 따르면 허베이성을 출발한 이 트럭은 12시간이나 돼지들을 좁은 짐칸에 태우고 도살장이 있는 베이징으로 가던 중이었다. 도살장이 가까워지자 업체 직원들은 고속도로 갓길에 트럭을 세운 채 돼지의 입에 쇠로된 호스를 넣고 물을 퍼부었다.

돼지는 고통스러워서 비명을 질렀지만 이들은 돼지의 턱을 당겨 물을 강제로 넣었으며 입을 벌리지 않는 돼지에게는 코를 통해서 물을 부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마리당 2분 넘게 물을 먹은 돼지들은 대부분 그 자리에서 쓰러졌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도살을 앞둔 돼지에게 물을 먹이는 사건이 벌어진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초 텐진시에 있는 일부 도살장이 돼지 400여 마리에게 물을 먹인 뒤 도살해 시장과 주변 업체에 판매하다가 공안당국에 덜미를 잡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