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자녀들에 전라생활 강요…엽기부모의 속셈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녀 5명에게 집에서는 옷을 모두 벗을 것을 강요하고 심지어 부모의 몸을 더듬으라고 시킨 엽기적인 부부가 아동학대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미국 폭스방송에 따르면 뉴멕시코 주 베르날리오에 사는 셰릴과 매튜 콕스 부부는 10대자녀 3명을 포함한 아들딸 5명을 성적으로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겉으로 보기에는 지극히 정상적이고 오히려 가족 간 사랑이 끈끈해 보였던 콕스 부부의 가정에는 사실 남들이 알지 못하는 엽기적인 자녀교육이 행해지고 있었다.

나체주의자였던 콕스 부부는 자녀들에게 집에서는 옷을 벗고 생활할 것을 강요했다. 매일 아침 옷을 벗은 채 둥그렇게 모여앉아 가족회의를 주관했으며, 12세·14세·16세인 사춘기 자녀가 옷을 벗기를 거부하면 반성문을 쓰도록 시키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심지어 부부는 아이들에게 자신의 몸을 만지도록 했으며, 옷을 홀딱 벗은 채 가족사진을 찍은 뒤 이를 집에 걸어뒀다가 경찰 조사가 시작되자 이를 불태워 감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엽기적인 행동은 10대 딸이 친척에게 부모의 만행을 알리면서 세상에 드러났다. 성인이 돼서도 함께 살고 있던 2명을 제외한 10대 자녀들의 양육권은 정부가 박탈했으며, 현재 이들은 정부운영 보호시설에서 보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해 콕스 부부는 자녀들에게 술을 주다가 이웃의 신고로 경찰에 한차례 체포된 바 있다. 경찰은 아버지 매튜 콕스가 온라인 채팅으로 근친상간에 대해 자세히 알아본 정황을 포착, 부부의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압수해 구체적인 혐의를 조사 중이다.

사진=매튜와 셰릴 콕스 부부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