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땅이 다이아몬드…‘노다지 행성’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이아몬드로 이뤄진 산과 땅이 사방에 존재하는 행성이 실제로 존재할까. 미국과 영국 천문학자들이 탄소가 함유량이 매우 높은 일명 ‘다이아몬드 행성’을 찾아 학계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미국 매사추세츠 공과대학 니쿠 마드후수단 박사 등 미국과 영국 공동 연구진에 따르면 지구에서 1200광년 떨어진 곳에 있는 행성 와스프-12b(Wasp-12b)가 탄소가 고밀도로 집중돼 있는 최초 행성으로 밝혀졌다.

지난해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스피처 망원경으로 발견된 이 행성은 지구와 달리 산소보다 탄소가 훨씬 더 많다. 따라서 연구진은 이 행성의 핵이 다이아몬드나 흑연으로 이뤄져 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마드후수단 박사는 “내부에 다이아몬드가 풍부하게 함유돼 있을 뿐 아니라 표면에 흑연과 다이아몬드가 널부러진 형태일 수 있다.”고 행성에 대해 추측한 뒤 “이번 발견이 행성 지면이 다이아몬드나 흑연으로 만들어져 있다는 기존의 가설을 증명한 셈”이라고 평가했다.

목성 크기인 이 행성은 공전주기가 26시간에 불과할 정도로 모항성과의 거리가 매우 가까워지면 온도가 매우 뜨거울 것으로 추측된다.



정확한 표면 온도나 대기 구성성분은 아직 연구되지 않았으나 우주에 태양계와는 굉장히 다른 구성성분을 가진 행성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증명했다는 데에 이번 연구의 의의가 있다고 연구진은 입을 모았다.

이미지=와스프-12b 상상도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