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맥도널드 할머니’ 알고보니 외무부 출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맥도널드 할머니’의 화려한 과거가 밝혀졌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당신이 궁금한 이야기’에서는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됐던 맥도날드 할머니의 일상과, 홀로 도시를 떠돌게 된 사연을 알아보는 시간이 마련됐다.

맥도날드 할머니는 매일 오후 9시에 24시간 운영하는 패스트푸드 점에 나타나 눈을 붙인다. 이런 안타까운 모습은 이미 온라인상에서는 유명인이 된 상황.

SBS 취재팀은 맥도날드 할머니로 불리는 권하자(71) 씨가 한국외대 불문과를 졸업한 엘리트 여성으로 1976년부터 1991년까지 외무부에서 공직생활을 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권 씨는 일상대화에 영어 단어를 많이 섞어 사용하는 편으로 평소 영자신문을 즐겨 읽고 매일 영어로 일기를 작성하는 듯 뜻밖의 모습을 보여줬다.

권하자 씨는 “나름대로 자부심을 갖고 열심히 살았다. 남자도 마음에 안들면 No하고 결혼하기 싫은 사람과 결혼할 필요없다고 생각하고 독신으로 살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떠돌이 생활을 하기까지의 전후 사정에 대해서는 “마이 시크릿(내 비밀)”이라고 답변을 피했다. 권씨는 현재 과거를 잊지 못하는 듯 직장 반경 5km 안에서 생활하고 있다.



권씨는 현재는 교회 지인이 보내주는 10만원으로 한 달을 버티고 있으며 맥도날드와 교회 의자에 앉아 잠깐 졸 때를 제외하곤 10년여 가량 한 차례도 누워본 적이 없다.

사진 = SBS ‘당신이 궁금한 이야기’ 화면 캡처

뉴스팀 ntn@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