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에로 가족?”…심슨가족 ‘성인판 버전’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에서 20여 년 간 사랑받은 애니메이션이자 국내에서도 방영돼 큰 인기를 끈 ‘심슨 가족’이 최근 포르노 버전으로 패러디돼 원작 모독 논란에 휩싸였다.

대중적으로 인기를 끈 영화 ‘배트맨’, ‘스타워즈’ 등을 성인버전으로 제작해온 성인 콘텐츠 업체 ‘허슬러 비디오’는 최근 ‘심슨가족’을 포르노물로 패러디한 ‘심슨가족 XXX’를 제작해 최근 트레일러를 공개했다.

1분 여 성인버전 ‘심슨가족’의 트레일러에는 유명 포르노 배우 브리아나 블레어, 에반 스톤 등이 심슨과 마지 등 만화 캐릭터로 변신한 모습이 담겼다. 이들은 가발을 쓰고 몸에 노란색 분장을 하고 만화와 비슷한 목소리를 내는 등 원작을 패러디 했다.

하지만 원작의 허를 찌르는 농담이나 풍자, 블랙코미디를 찾아볼 수 없고 대부분이 조잡한 구성에 상당한 수위의 베드신이 주를 이루는 게 사실이다.

포르노 산업계는 성인영화의 배경이 점차 확대, 새로운 잠재 시장이 열리고 있다고 환영했지만 ‘심슨가족 XXX’를 본 많은 이들은 원작의 유명세로 호기심만 자극할 뿐 ‘심슨가족’의 명성을 훼손한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1987년 4월 미국에서 첫 방영된 ‘심슨 가족’은 작가 맷 그레이닝이 성장해온 오레건 주 스프링필드를 배경으로 미국 전통과 대중문화 등을 다양하게 풍자해 인기를 끌었다. 2007년에는 극장판인 ‘심슨가족, 더 무비’가 전 세계에 개봉돼 약 5억 달러의 수익을 거뒀다.

사진=트레일러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