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새끼 죽음을 슬퍼하는 부모 펭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끼 펭귄들의 죽음을 슬퍼하는 부모 펭귄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영국 데일리 메일에 보도돼 마음을 아프게 한다.

25년동안 남극과 북극을 오가며 자연을 담고 있는 사진작가 다이엘 콕스는 남극 리젤-라젠 빙붕(氷棚)에서 황제 펭귄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그의 사진 중에 강추위와 먹이부족으로 주검이 된 새끼 펭귄들을 망연자실 바라보는 어미 펭귄의 모습이 애처롭다. 다른 사진에는 자식을 잃은 부모 황제 펭귄들이 마치 인간처럼 바닥에 엎드려 비통해 하는 모습이다.


콕스에 의하면 이들 부모 펭귄들은 죽은 새끼들을 눈더미속에서 다른 장소로 옮기고 한참을 주변에서 서성였다. 그런다음 마치 인간의 그것처럼 몸을 바닥에 구부리고 한동안 있었다. 콕스는 그런 모습이 비통에 잠긴 인간의 모습과 같다고 보았다.

콕스는 “자연의 모습 그대로를 담아내는 것이 나의 직업이지만 자식을 잃은 부모 펭귄들의 모습을 담아내는 것은 무척 가슴 아픈 일이다”라고 말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해외통신원 김경태 tvbodaga@hanmail.net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