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런던통신] 이청용은 볼턴의 ‘인기남 종결자’

작성 2011.02.15 00:00 ㅣ 수정 2011.02.15 13:3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하루 종일 빗방울이 그치지 않았던 지난 13일(현지시간) 오후 영국 잉글랜드 북서부에 위치한 볼턴 원더러스의 홈구장 리복 스타디움을 찾았다.

사실은 기대보다 걱정이 앞섰던 일정이었다. ‘블루 드래곤’ 이청용의 부상 소식이 들려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다행히도 후반 교체를 통해 모습을 드러냈고 시즌 7번째 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이청용은 볼턴의 크리스타아노 호날두가 아니다. 무회전 프리킥도, 폭발적인 득점력도 없다. 또한 혼자서 모든 걸 책임지지도, 욕심내지도 않는다. 그러나 그가 볼턴에 미치는 영향력은 생각보다 크다. 실제로 우리는 지난 1월 아시안컵 기간 동안 이청용이 빠지자 곧바로 흔들리는 볼턴을 확인했다.(볼턴은 이청용이 복귀하자 3경기에서 2승을 거뒀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볼턴 팬들과 오언 코일 감독의 ‘청용앓이’는 더욱 깊어질 수밖에 없다. 볼턴 시내에서 리복 스타디움으로 향하는 기차 안에서 만난 볼턴의 두 소년 팬은 “이청용은 볼턴의 에이스다.”며 엄지손가락을 추켜세웠고 경기장 안에서 만난 백발의 올드 팬은 이청용이 교체 투입되자 “그가 팀을 바꿀 것”이라며 이청용의 출전을 반겼다.

이날 에버턴과의 경기 후 코일 감독도 인터뷰를 통해 “아시안컵에서 돌아온 이청용이 가세하며 팀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오늘도 재치 있는 헤딩으로 스터리지의 골을 만들어냈다.” 며 이청용을 극찬했다.

또한 “이청용은 휴식 없이 장기간 경기를 치러왔다. 체력적인 문제 때문에 신중하게 기용하고 있다.” 며 이청용의 컨디션 조절에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이청용의 인기는 경기가 끝난 후에도 멈출 줄을 몰랐다. 볼턴 선수들의 사인을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던 수십 명의 팬들은 오랜 기다림 끝에 이청용이 등장하자 일제히 함성을 지르며 그를 반겼다.

물론 그를 보기 위해 경기장을 찾은 한국 팬들의 열성이 한 몫을 한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현지 팬들의 반응도 대단했다. 한 소녀 팬은 “세상에(Oh, my god!)”를 크게 외치며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보통 10여분 안에 끝났던 팬들의 사인 공세는 이청용이 나타나자 어느새 20분을 훌쩍 넘겼다. 그로인해 이청용의 차는 다른 선수들의 차가 빠져나가기 위해 한 바퀴를 더 돌아야 했고 다시 돌아와서도 꽤 오랜 시간 다른 차를 가로 막고 서 있어야 했다.

그러나 이청용은 수많은 팬들의 사인 공세에도 불구하고 일일이 사진 요청에 응하며 팬들의 성원에 보답했다.

볼턴의 수문장 유시 야스켈라이넨도 5분을 넘기지 못했고 잘 생긴 외모의 스튜어트 홀든과 매튜 테일러도 이청용만큼은 아니었다. 또한 경기 내내 몸만 풀다 뛰지 못한 마틴 페트로프는 한 명의 사인 요청만 받은 채 굳은 표정으로 경기장을 빠져나갔고 방송 해설을 위해 볼턴을 찾은 리버풀의 제이미 캐러거는 뭔가에 쫓기기라도 하듯 서둘러 차를 타고 이동했다.

적어도 이날만큼은 이청용이 볼턴의 확실한 인기남 종결자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유럽축구통신원 안경남 pitchaction.com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